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취소해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취소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방문했던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무조건 정규직화가 결국 로또 취업으로 드러났다“며 ”문 정권은 노력하는 청년들이 호구가 되는 세상을 만들었다. 공정 가치를 말살한 문 대통령은 잘못을 인정하고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어제 인천공항은 현재 전체 정규직 1400명보다 많은 2143명을 본사 정규직화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인천공항은 지금도 밤잠을 설치며 공부하는 청년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공기업이다. 인천공항의 결정은 단순히 2143개 신규 일자리를 없앤 게 아닌 수십만 청년들의 기회의 사다리를 걷어찬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더 노력하는 청년들이 최소한 노력하지 않은 사람보다는 보상을 더 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바로 ‘공정’”이라며 “공정이 흔들리면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비정규직 철폐라는 공약이 앞으로 비정규직 전형을 없애 채용하겠다든지, 해당 직렬의 자회사 정규직인 줄 알았다”면서 “알바처럼 기간제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 및 복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청원인은 이어 “사무 직렬의 경우 토익 만점에 가까워야 고작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에서, 비슷한 스펙이나 시험도 없이 전환하는 것이 공평한 거냐. 이건 평등이 아니다“라며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했다. 지금까지 4만 명 이상이 해당 청원에 동의했다.
 
이 외에도 게시판엔 ‘인천공항공사 청원경찰 직접고용 정규직 전원을 원점으로 돌려주세요’, ‘기회가 공평하지 않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중단하라’, ‘인천공항 특수경비원 청원경찰 직고용은 문제 있습니다’, ‘인천공항 보안검색요원 정규직 청원경찰 고용을 취소해주십시오’ 등 관련 청원이 다수 올라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