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차는 예뻐야 하니까”…현대차그룹, 미 명문 미대와 디자인 협업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가 진행된 '네이처 랩(Nature Lab)' 전경.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가 진행된 '네이처 랩(Nature Lab)' 전경.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해 미국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스쿨(RISD)과 공동연구한 프로젝트를 23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자연’을 모티브로 한 모빌리티 기술과 디자인을 연구하기 위해 지난해 RISD의 ‘네이처 랩’과 협업을 결정했다. 1937년에 설립된 네이처 랩은 다양한 동∙식물 표본과 첨단 연구설비를 갖추고 있는 네이처 디자인 명가라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산업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이 주력 이동수단이 되는 미래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산업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이 주력 이동수단이 되는 미래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에서 공개한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목적 기반 운송수단(PEV),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이다. 이들 주제를 놓고 RISD의 그래픽∙산업∙사운드∙섬유 디자인 전공 교수 4명이 학생 16명을 데리고 올해 2월부터 3개월 간 연구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108명의 학생이 지원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나스타샤 라이나 교수가 지도한 그래픽 디자인팀은 미생물∙이종 생명체 간 공생관계 등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허브 디자인을 가상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숀 그린리 교수가 이끈 사운드 디자인팀은 각종 생물체와 자연환경에서 발생하는 소리를 분석하고 RISD의 공간음향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재해석해 ‘들어보지 못한 소리’를 듣게 하는 새로운 소리 경험을 개발하는 데 목표를 뒀고, 전기차에 장착할 대안적 소음을 제시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그래픽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허브' 디자인 프로젝트.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그래픽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허브' 디자인 프로젝트.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과 RISD는 올해 여름 학기 동안 곤충의 경량화 구조, 자연정화 솔루션 등에 대한 공동연구도 진행하며, 향후에도 ‘자연’을 모티브로 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계획이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