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단체 “대북전단 50만장 뿌렸다”…증거로 내민 한밤 영상

박상학 대표 등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장 상황이라며 위 영상을 공개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박상학 대표 등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장 상황이라며 위 영상을 공개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에 긴장이 흐르는 가운데 탈북민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과 군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23일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합에 따르면 이 단체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12시 사이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을 20개의 대형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살포했다. 대북전단 외에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과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도 함께 보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번 달 25일 전후로 대북전단 100만장을 살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경찰 추적을 피하느라 대북전단 살포에 능숙하지 않은 회원들을 교육해 전단을 보냈다”며 “수소가스를 구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비싼 헬륨가스를 사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 정권이) 잔인한 가해자에겐 비굴하면서 약자인 탈북민에겐 입에 재갈을 물리고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마저 박탈하고 있다.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라며 “북한의 부모·형제들에게 사실과 진실만이라도 전하려는 탈북자들의 편지 대북전단이 어떻게 남북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위협이 된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에 전단 100만장을 준비했다며 나머지 전단도 시기를 보고 다시 북한으로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탈북민단체 법인 취소· 수사의뢰 공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과 군 당국은 확인에 나섰다. 경찰은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단체가 실제로 대북전단을 띄운 것인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 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이 확인되면 도 사법경찰단을 통해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도는 지난 22일 오후 통일부,서울시, 서울청, 경기북부청 등 4곳에 대북전단 살포 단체의 법인을 취소하고 수사를 의뢰하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기도는 파주와 연천·김포·고양·포천 등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했다. 이를 위반하면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지난 22일 경기도는 통일부,서울시, 서울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 4곳에 대북전단을 살포한 단체의 법인을 취소하고 수사를 의뢰하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확인되면 모든 경기도민에게 “대북전단을 발견하면 줍지 말고 경기도로 신고해달라”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통일부, 탈북민단체 수사 의뢰 

박상학 대표 등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박상학 대표 등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앞서 통일부는 탈북민단체인 큰샘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남북교류협력법 등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두 단체가 전단과 1달러짜리 지폐ㆍ쌀을 담은 페트병을 북한으로 보내면서 사전 승인을 받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남북교류협력법(13조 1항)에 따르면 북한에 물품을 보낼 경우 사전에 통일부 장관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 의뢰 내용을 검토해 처리 절차에 따라 최대한 신속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탈북민이 결성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10년 넘게 인천시 강화군, 경기도 김포, 파주 등지에서 대북전단을 보내왔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오전 1시쯤 경기도 김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 이라 적힌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을 대형 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냈다.
 
심석용·최모란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