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번방 협박 뒤 성관계···'갓갓' 문형욱 공범 그놈, 25살 안승진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의 주민등록사진. 경찰은 22일 안씨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경북경찰청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의 주민등록사진. 경찰은 22일 안씨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경북경찰청

경북경찰청이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로 개설해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인 안승진(25)의 신상을 22일 공개했다.
 

아동·청소년 10여명 협박해 성착취물 제작하고
SNS로 알게된 아동·청소년과 성관계 가진 혐의
아동성착취물 1000여개 유포, 9200여개 소지도

경찰은 “지난 18일 경찰관 3명, 외부위원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피의자의 범행수법, 피해정도, 증거관계, 국민의 알 권리 등의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등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에 대해서도 함께 검토해 신상을 공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안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5일 구속됐다. 경찰은 문형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안씨가 n번방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문씨와 함께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후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수집·분석한 증거 등을 토대로 안씨를 조사해 범행을 자백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015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10여 명의 아동·청소년에게 접근해 노출영상을 전송받아 협박하는 방법으로 아동성착취물을 제작하고, 2015년 4월 SNS로 알게 된 아동청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3월 문형욱의 지시를 받아 피해자 3명을 협박하는 등 방법으로 아동성착취물 제작을 시도한 혐의와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아동성착취물 1000여 개를 유포하고 아동성착취물 9200여 개를 소지한 혐의도 있다.
 
안씨는 오는 23일 오후 2시쯤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구지검 안동지청으로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언론에 안씨의 얼굴을 공개할 방침이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