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본, 온열질환 특단조치 "거리두기 되는 실외, 마스크 벗어야"

22일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으며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온열 질환'을 주의해달라는 질병관리본부의 당부가 나왔다. [중앙포토]

22일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으며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온열 질환'을 주의해달라는 질병관리본부의 당부가 나왔다. [중앙포토]

전국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며 폭염이 이어지자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 발생에 주의해 달라고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중요 하지만, 무더운 실외에서 마스크를 쓸 경우 심박 수가 오르고 호흡이 가빠질 위험이 있다고 했다. 그 때문에 실외에서 사람 간 거리가 2m 이상 떨어져 있다면 마스크를 쓰지 않는 편이 낫다고 권했다. 
 
온열 질환은 무더위에 긴 시간 노출될 때 일어나는 급성질환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 등이 있다. 두통과 어지러움, 근육 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 등 증상이 나타나고 방치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온이 높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는 외출을 자제하는 편이 좋다. 특히 더운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이라면 근무시간을 조정해 낮 시간대 활동을 줄여야 한다. 

 
공사장이나 논, 밭, 비닐하우스 등 고온의 실외 환경에 길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 경우 작업 전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고 작업 틈틈이 마실 수 있는 물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2인 1조로 근무하고 몸에 이상이 느껴진다면 즉시 그늘이나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실내에서 에어컨 등 냉방 기구를 사용할 경우 최소 2시간마다 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여름 무더위가 예고된 만큼 코로나19와 온열 질환 예방을 위해 긴장을 놓지 않고 건강수칙을 잘 실천해 주길 부탁한다”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성질환자는 온열 질환과 코로나19 모두에 취약하므로 기온이 높아지는 낮 시간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