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의 경고 "이대로면 한달뒤 하루 확진 800명 나올 수도"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서울과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 추세라면 한 달 후 신규 확진자가 하루에 800여명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감염병 전문가들에 따르면 4월 30일부터 6월 11일까지 전국 평균 R값이 1.79로 급격히 증가한 상황”이라며 “이 수준대로라면 한 달 후 하루 확진자 수가 800여 명에 이를 걸로 예측됐다”고 밝혔다. R값은 환자 한 명이 추가로 감염시키는 다른 환자의 수를 계산한 수치로 ‘감염재생산지수’로도 불린다.
 
그는 “이대로라면 지금이 2차 대유행 한 달 전이라는 얘기”라며 “(2차 대유행이 발생해) 여름철이든 또 가을철이든 아니면 겨울철 독감 유행과 겹칠 경우 지금의 의료방역체계가 붕괴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박 시장은 상황이 지금보다 악화할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할 수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그는 “오늘 이후 서울시에서 3일간 일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을 넘어서거나 병상가동률이 70%에 도달하는 등 공공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정도에 이르면 종전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 병상 현황을 보면 전체 913병상 중 490병상을 사용하고 있어, 가동률은 53.7%다. 또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는 6월 7~13일까지 132명(평균 19명), 14~20일은 105명(평균 15명)으로 파악됐다.
 
박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현재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순간 방심하면 지금까지 우리가 경험한 것보다 더 심각한 기나긴 멈춤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경우 해제 시점에 대해선 “그때 상황에 따라, 전문가 판단에 따라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물론 경기, 인천과도 긴밀히 협의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학교의 등교개학도 중요한 부분이므로 교육부 및 교육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감염병 대응 강화를 위해 올 7월 시 차원의 역학조사실과 방역관리팀, 감염병연구센터를 신설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 시장은 “현재 수도권 내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방위로 확산되며 추적 속도가 확산 속도를 충분히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역학조사요원들의 인력을 대폭 증원하고 추적관리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