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 역대급 ‘인재 줍줍’···그런데 기업이 마냥 못웃는 까닭

 최종 합격자 발표를 앞둔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인턴 채용에는 국내 주요 대학은 물론 미국 아이비리그 출신을 포함해 전 세계 유수 대학에서 수천 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예상보다 많은 인재가 지원한 탓에 채용 담당자들의 부담도 컸다. 더 꼼꼼히 면접 전형 대상을 골라야 해서다. 선발 인원도 당초 계획보다 소폭 늘리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인턴 채용에 합격한 이들은 이달 말부터 오는 8월 21일까지 근무 후 최종 면접 등을 거쳐 정규직 전환 여부가 결정된다. 사실상 ‘채용 전제형’ 인턴이다. 한화솔루션이 글로벌 인턴 채용에 나선 건 올해가 처음이다.    
SK그룹의 모의 화상면접 전형 장면. 구직자와 면접자간 오프라인 상에서 만날 일이 없어 코로나19 등의 감염 우려도 차단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그룹의 모의 화상면접 전형 장면. 구직자와 면접자간 오프라인 상에서 만날 일이 없어 코로나19 등의 감염 우려도 차단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구직난이 가중되면서 일부 대기업에 젊은 인재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경력직 중심인 수시모집보다, 대졸 신입 공채에서 이런 현상이 더 뚜렷하다. 별다른 사회생활 경험이 없는 대졸자나 졸업 예정자들에게는 창업을 하지 않는 이상 신입 공채가 사실상 유일한 활로이기 때문이다. 

[기업딥톡?] 취업난에 역대급 인재 몰리는 채용 현장

 

대졸 공채 '역대급' 인재 몰려  

대졸 공채를 진행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이런 상황이 나쁘지 않다. 코로나19 덕에 '인재 줍줍'이 가능해진 셈이다. 익명을 원한 5대 그룹 인사담당 관계자는 21일 "최근 수년간 채용시장에서 대기업이 구직자보다 강자였던 것은 사실이지만, 올해 들어 이런 현상이 훨씬 심해졌다고 보면 된다"며 "아무래도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의 문이 한층 더 좁아졌기 때문일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대졸자 공채 전형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SK그룹 내부에서도 올해 지원자들이 '역대급'이란 데 대해선 이견이 적다고 한다. 이 그룹 관계자는 "서류 전형 등은 블라인드로 진행해 전형 초기엔 얼마큼 우수한 인재가 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면접을 진행하다 보면 지원자들의 수준을 자연스레 알게 된다"며 "올해는 확실히 과거보다 더 우수한 인재들이 많았다는 게 피부로 느껴진다"고 평했다.  
 

여력 있는 기업엔 인재 확보 기회 

이런 상황에 맞춰 공격적으로 인재 확보에 나서는 기업도 있다. 국내·외에서 대규모 인재를 영입 중인 삼성그룹이나, 카카오ㆍ네이버처럼 우수 개발자들을 상시로 뽑는 정보기술(IT) 기업이 그렇다. 실제 삼성그룹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우수 인력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베트남에서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에서도 비대면(언택트) 방식으로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미국 기업들이 채용을 중단하거나, 이미 채용한 인원의 합격을 취소하는 것과는 대조적인 행보다.  
 

하반기 공채 전망도 불투명 

이런 상황은 당연히 구직자에겐 부담스럽다. 일자리는 몇 개 없는데,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어서다. 그래서 최근 구직 카페에는 답답함을 호소하는 글들이 연이어 올라온다. “직무에 맞는 공고는 안 뜨고, 죄다 수시에 경력직뿐이라 신입으로 원서 넣기도 힘들다”는 한탄이 대부분이다. 
 
상당수 구직자는 “믿을 건 하반기 공채뿐”이라며 스스로를 위로하곤 한다. 하지만 현재로썬 하반기 공채도 상반기 못잖게 '좁은 문'이 될 것이라는데 이견이 적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파가 당초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추가로 신입을 뽑기엔 부담스러운 데다, 늦어진 상반기 공채가 하반기 공채 일정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어서다. 실제 롯데그룹 관계자는 "하반기 입사 지원 관련 문의가 조금씩 들어오고는 있지만, 상반기 채용 일정이 코로나19로 미뤄진 탓에 아직 하반기 계획은 세우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을 씁쓸하게 바라만 봐야 하는 기업도 있다. 재계 15위권 대기업의 한 최고경영자(CEO)는 "우리가 원하는 수준의 인재는 대부분 재계 5위권 안쪽의 진짜 대기업들이 쓸어가는 상황"이라며 "게다가 코로나19 여파로 공채를 하지도 못하고, 어쩔 수 없이 경력직을 중심으로 알음알음 인재를 충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견·중소기업은 사정이 훨씬 더 심각하다. 
 

'묻지마' 지원자 증가는 기업에도 부담 

자료: 사람인

자료: 사람인

물론 대기업이라고 해서 이런 상황이 마냥 즐거운 것만은 아니다. 일단 어디든 붙고 다시 이직하려는 ‘스펙 쌓기용 지원자’를 걸러내는 게 인사팀의 주요 미션이 됐다. 또 자신의 적성이나 능력과는 상관없이 일단 채용 자리만 생기면 무조건 넣고 보자는 식의 ‘묻지마 지원’도 증가 추세라고 한다. 
 
실제 구인ㆍ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기업 53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기업의 40.5%가 “(전년 보다)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는 기업 입장에선 검토해야 할 지원서류가 늘어남은 물론, 입사 후 조기퇴사 증가 등의 부담으로 이어진다. 윤건 한신대 공공인재학부 교수는 "고용 없는 성장이 지속되는 와중에 코로나19의 여파가 대졸 구직 시장에 큰 타격을 입혔다"며 "당분간 이런 상황이 지속할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