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트럼프에게 고백…김정은이 핫라인 안쓰고 있다"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남북 직통 전화. 사진 제공 청와대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남북 직통 전화. 사진 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핫라인'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을 털어놨다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고록에서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났던 방-백악관 회고록』에는 남·북·미 정상들의 만남 뒷얘기와 북한의 비핵화 협상 관련 내용이 상당수 포함돼 있어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오는 23일(현지시간) 출간을 앞둔 볼턴 전 보좌관의 책에는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남·북·미 3국 정상이 만난 지난해 6월 30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오찬 당시 대화 내용이 기록돼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 즉석만남'으로 김 위원장과 만남을 앞두고 있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문 대통령이 한국인들은 트럼프를 좋아하고 존경한다고 말하자, 트럼프는 자신이 대통령이 된 뒤로 한국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강연을 늘어놨다"고 책에 썼다.
 
책에 따르면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트위터를 통해 만나기로 합의한 것은 거대한 신호 같다"며 "아무도 김 위원장과 만나는 방법을 모른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으로 '세기의 만남'이 성사되고, 이에 전 세계 언론이 주목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만이 아무도 만나는 방법을 모르는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됐다며 우쭐해 했다는 내용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 말은 들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국이 김 위원장과 핫라인을 개설했지만 그건 조선노동당 본부에 있고 김 위원장은 전혀 거기 간 적이 없다(never went there)고 고백했다(confessed)"고 볼턴은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 전화(핫라인)는 주말에는 작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의 핫라인은 문 대통령의 여민관 집무실 책상 위에 있다.
 
남북 정상 핫라인은 2018년 3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대통령 특사단이 북한과 합의한 성과 중 하나다. 2018년 4·27 남북 정상회담을 전후해 실제로는 한 번도 통화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9일 청와대 핫라인을 포함해 군이 가진 핫라인 등을 모두 폐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