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외국인 비자발급 제한 조치 예고…"예외없을 것"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실내경기장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있다.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실내경기장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내 외국인 노동자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조치를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클라호마주에서 열린 선거 유세 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루 이틀 내에 외국인 노동자들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심화한 미국 실업난을 타개하기 위한 결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이 급속도로 늘어날 것”이라며 "많은 사람이 이번 조치를 반길 것"이라고 예측했다.
 
'새 비자 제한 조치에 예외 대상이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는 예외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기업에서는 외국인 노동자 인력이 필요할 수도 있겠다”고 하면서도 “하지만 대부분이 제한 대상이 될 것이며 일정 기간 꽤 엄격하게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새로운 비자 발급 정책과 관련해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존 로버츠 폭스 뉴스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인터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서 새 비자 제한 조치 대상이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와 H-2B, 주재원 비자인 L-1과 교환 학생·연수 비자인 J-1 비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평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19 사태를 발판 삼아 오랫동안 주장해온 ‘반이민 정책’을 실현하려 한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반이민 정책’은 11월 대선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한 핵심 정책이다. 이미 지난 4월 트럼프 행정부는 일부 임시 근로자를 제외한 외국인들의 영주권 발급을 60일간 금지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전문직 취업자들에게까지 적용될 가능성이 커 노동자뿐만 아니라 미국 이민을 희망하는 전문직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경제계는 일방적인 외국인 비자 발급 제한 조치와 이민자 추방 정책이 일손 부족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다. 미국 경제계는 이번 조치가 미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조치를 재고해 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