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유세 흥행 막은 건 K팝 팬?…"입장권 수만장 선점한 뒤 '노쇼'"

20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현장.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현장.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선거 유세를 재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한 지 석 달여 만이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오클라호마주 정부가 ‘유세 연기’를 호소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강행했다. 
 

트럼프, 석달만에 유세 재개
"10만명 동원" 공언했지만
실내 체육관 곳곳 빈자리
"K팝 팬, 보이콧 운동" 주장 퍼져
유세 참석자들은 '노마스크'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유세가 열린 실내체육관 BOK센터 앞은 유세 참석자들로 북적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거의 100만 명이 털사 유세 참가 티켓을 신청했다”고 자랑했다. 트럼프 캠프 측도 이날 털사 중심가에 약 10만명 정도가 몰려들 것으로 예측했다. 유세장에 입장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야외 유세도 계획했다.
 
2만 명 규모의 유세장이 모두 채워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유세장 2층 곳곳이 비어진 채로 진행됐다. [AP=연합뉴스]

2만 명 규모의 유세장이 모두 채워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유세장 2층 곳곳이 비어진 채로 진행됐다. [AP=연합뉴스]

그러나 정작 이날 유세는 2만 명 규모의 유세장을 채우지 못한 채 시작됐다. CNN은 “당초 10만명이 참석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유세장 좌석 곳곳이 비어있었다”고 보도했다. 실제 유세가 진행된 BOK센터 2층 자리 대부분은 비어있었다. 털사 소방서에 따르면 유세장에는 61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캠프 측은 실내 유세 전 진행할 예정이었던 야외 유세도 취소했다. 캠프 측은 취소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CNN 등 미 언론은 “예상보다 저조한 참석자 수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K팝 팬이 트럼프 유세 막았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 측은 유세장 밖 시위대가 참가자들의 유세장 입장을 막는 바람에 유세장이 모두 채워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일부 언론에선 미국의 K팝 팬과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틱톡(TikTok) 10대 사용자들의 온라인 보이콧 운동이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들이 털사 유세 입장권 수만장을 신청해 놓고 유세장에 나타나지 않는 방식으로 트럼프 유세를 보이콧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노쇼' 전략이다. 
20일(현지시간) 2층 빈자리가 두드러진 트럼프 대통령 유세현장. 캠프 측은 '만석'을 예상했지만 참석자는 유세장 수용 인원의 3분의 1수준에 그쳤다.[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2층 빈자리가 두드러진 트럼프 대통령 유세현장. 캠프 측은 '만석'을 예상했지만 참석자는 유세장 수용 인원의 3분의 1수준에 그쳤다.[AP=연합뉴스]

실제로 여기에 참여했다는 유튜버 엘리야 대니얼 등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5일부터 K팝 팬과 10대들이 트위터와 틱톡에서 ‘유세 보이콧 캠페인’을 벌였다”고 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이날 “K팝 팬들이 트럼프 캠프를 상대로 장난을 치기 위해 ‘가짜 신청’을 했다는 주장이 SNS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캠프 관계자 6명 확진에도 유세장은 '노마스크'

선거 유세를 몇 시간 앞두고는 트럼프 캠프 관계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캠프 측은 안전 조치 차원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들과 접촉했던 사람들까지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확진자 6명과 접촉자는 유세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더 커졌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유세에 나섰다. 유세장을 찾은 대부분의 참석자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NYT는 캠프측이 참가자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줬으나 많은 사람이 입장 전 마스크를 버렸다고 보도했다. 유세장 내 손 소독제도 비치했지만 사용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석달 만에 재개된 트럼프 대통령 선거 유세 현장에 참석한 지지자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석달 만에 재개된 트럼프 대통령 선거 유세 현장에 참석한 지지자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캠프 측은 온라인으로 유세 참가 신청서를 받으면서 “유세에 참여했다가 코로나19에 걸려도 주최 측을 고소하지 않겠다”는 동의서를 받았다. 또 유세 참석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도 않았다. 
 

"코로나19 경고에도 모인 우리가 전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모인 지지자들을 “전사”라고 부르며 “침묵하는 다수의 힘이 과거보다 더 강해졌다”고 추켜세웠다. 또 “코로나19 검사는 ‘양날의 검’”이라며 “코로나19 검사 수가 늘면 확진자 수도 늘게 마련이다. 그래서 나는 ‘검사 속도를 늦추라’고 했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시위대를 “혼란에 빠진 좌파 폭도”라고 지칭하며 “미국의 유산을 파괴하고, 새로운 폭력 체제를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서는 “과격한 좌파의 무력한 꼭두각시”라고 비판했다.  
 
CNN은 유세 강행의 배경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뒤처지고 있다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털사 유세를 시작으로 지지층을 결집하고, 지지율을 끌어올리기에 나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