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미' 이도훈 귀국···대북문제 조율했나 묻자 "소통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 공세 강화로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얼어붙는 상황에서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대남 공세 강화로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얼어붙는 상황에서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북 대응 방안 조율을 위해 지난 17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0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 본부장은 한미연합훈련, 대북 제재 완화, 한미워킹그룹 운영 등 미국 측과 논의 내용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그는 미국, 중국, 일본 간 대북 문제에 대한 조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계속 소통하고 있으니까요”라고 말했다.
 
앞서 이 본부장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귀국길에 오를 때도 ‘(미측 인사들을) 잘 만났습니까’라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일 뿐 나머지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이 본부장은 방미 기간 카운터파트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등 미측 인사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최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인해 한반도 긴장이 어느 때보다 고조된 상황인 만큼 북한의 추가 도발 등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한 대북 공조책과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본부장의 워싱턴 방문은 지난 1월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그는 한반도 정세의 민감한 상황을 의식한 듯 방미 기간 어느 때보다 외부 동선 노출을 극도로 피하고 비공개로 일정을 소화했다. 비건 부장관과의 회동도 국무부 밖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본부장은 귀국하자마자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격리면제서를받았지만 인사혁신처 공무원 복무관리 지침에 따라 외교부로 출근하지 않고 14일간 재택근무를 할 계획이다.
 
이 본부장은 “면제 받은 상태라 왔다 갔다 할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에 피해를 줄까봐 격리 들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