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文 '낭만적 민족주의' 비현실적, 北에 이용만 당한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책을 ‘낭만적 민족주의’로 지칭하며 “대북 정책에 있어 ‘우리 민족끼리’와 같은 비현실적인 인식 아래에서는 북한 김정은 정권에게 이용만 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북정책 수립의 기본 전제는 김정은 정권의 본질을 바로 보고 접근하는 것”이라며 “김정은 정권의 본질은 김일성 봉건 왕조의 영원한 체제 구축이다. 대북정책은 북한 정권과 주민을 분리해 대처하고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그는 2018년 북미 하노이 회담을 ‘남북 위장 평화 쇼’라고 했던 점을 거론하며 “그때는 그렇게 모질게 비난하던 사람들이 (나한테) 사과라도 한 마디 해줘야 하지 않냐”며 “단견(短見)으로 당시 야당 대표를 막가파로 몰아놓고 지금 와서 모른척한다”고 적기도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열린 6ㆍ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에 보낸 영상 축사를 통해 “한반도는 아직 남과 북의 의지만으로 달려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더디더라도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으며 나아가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남과 북이 자주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분명히 있다”고 했다. 김두관 더물어민주당 의원도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자”며 “통일부는 강대국의 눈치 보지 말고 독자적으로 남북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 건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분단 상황에서 북한 비핵화를 우리 힘으로 실현할 수 있을 거라는 건 하나의 망상”이라며 “우리가 경제적으로 발전해 세계 10위권 국가가 됐고, 외교적으로도 자주적일 수 있고, 남북문제도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현실적으로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