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대, 데이터과학과 등 첨단 학과 3개 신설

고려대가 2021학년도부터 첨단 학과 3개를 신설해 학생 90명을 선발한다. [사진 고려대]

고려대가 2021학년도부터 첨단 학과 3개를 신설해 학생 90명을 선발한다. [사진 고려대]

고려대학교가 4차 산업혁명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준비하는 첨단분야 학과를 신설한다. 15일 고려대는 오는 2021학년도부터 데이터과학과·스마트보안학부·융합에너지공학과 등 첨단분야 학과 3개를 개설하고 학과별 정원 30명씩 선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해 교육부는 2021학년부터 인공지능(AI),에너지, 바이오헬스 등 첨단분야 학과를 신·증설 유도하고 연간 8,000명씩 10년간 인재 육성 지원에 나서겠다고 결정한 바 있다. 신설되는 학과는 미래 먹거리산업에 걸맞은 학문 분야를 바탕으로 융·복합형 인재 개발을 목표로 한다. 데이터과학과는 AI와 빅데이터 분야에 특화된 학과로 데이터 분석과 처리 기술에 중점을 둔다. IT산업에서 데이터 처리 능력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관련 학문 개설에 나선 것이다. 스마트보안학부는 보안·정보기술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전공이다. 스마트 사회 속에서 각종 정보 보안이 화두로 떠오르자 보안 전문 교육 과정을 마련했다. 융합에너지공학과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기술과 정책 개발을 위한 학문 분야다. 기존 고려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가 함께 진행해온 융합대학원·에너지환경대학원 교육을 학부 체계로 확대했다.
 
고려대는 이외에도 SK하이닉스와 30명 정원의 반도체공학과를 계약학과로 신설했다. 고려대와 SK하이닉스가 공동 개발한 4년 과정의 커리큘럼은 문제 해결 능력과 실무적 지식을 위주로 한 맞춤형 교육으로 구성됐다. SK하이닉스가 학비 전액과 보조금을 장학금 형태로 지원한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첨단학문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갖춘 인재를 육성하고 코로나19 이후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키울 수 있는 교육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윤 기자 kim.nayoo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