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남동구 “지하철서 우리 찾아보세요” 주민 생활패턴 맞춘 구정 홍보

인천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가 유동인구 비율이 높은 지하철을 구정 홍보 수단으로 활용 중이다.
 
19일 구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와 역사를 통해 주요 시책을 알리는 등 구정 홍보를 진행 중이다.
 
주민들의 교통수단이 다변화하고 생활패턴도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맞춤형 구정 홍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지난 2016년 7월 개통한 인천 2호선은 검단오류~운연역까지 27개 구간을 하루 460회 오가며, 일일 평균 약 17만 명이 이용한다.
 
남동구 지역에는 인천시청역, 모래내시장역, 인천대공원역 등 7개역을 지난다.
 
구는 전동차 출입문 옆 액자와 상부 모서리 등에 민선7기 슬로건인 '행복한 삶을 함께하는 희망찬 남동구'가 담긴 이미지를 부착했다.
 
전체 역사 내 설치된 모니터 382개에는 남동구 주요 관광지와 상징물, 비전 등이 담긴 20초 분량의 홍보 영상이 상영된다.
 
구는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노출을 통해 남동구의 이미지를 부각하고, 보다 친근하게 구정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 코로나 확산 추세와 구 시책 홍보 등을 고려해 인천지하철1호선과 시내버스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구 관계자는 "지하철을 통한 구정 홍보는 남동구 주민 뿐만 아니라 인천시민, 타 지역민에게도 구를 알리는 수단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생활 패턴을 고려해 구정을 더 가깝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