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민들은 대한항공 편 들었다···"송현동 그 땅 공원화 반대"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규탄대회를 열었다. 문희철 기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규탄대회를 열었다. 문희철 기자

대한항공 소유의 서울 종로구 송현동 땅 공원화에 관해 인근 주민들이 반대 의견을 내면서 서울시와 대한항공의 줄다리기가 더 팽팽해지고 있다. 
 

17일 주민 400여 명 의견서 제출
서울시, 보상가 일시지급 방안 검토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송현동 인근 주민 400여 명이 송현동 땅 공원화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서울시가 지난 4일 송현동 땅을 문화공원으로 바꾸는 북촌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공고한 데 대한 의견이다. 공고 14일 안에 의견서를 낼 수 있다. 
 
주민들은 의견서에서 송현동 땅 1~2㎞ 이내에 삼청공원·사직공원 등이 있어 공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으며 서울시가 공원으로 지정한 이후 방치한 토지가 이미 많다는 점을 들어 서울시가 사유지를 공원으로 수용하는 절차에 민주주의 원칙이 결여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의견서의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절차대로 의견을 종합해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보고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변경 심의는 위원회가 주관하며 7월에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원화 사업과 관련해 대한항공은 지난 11일 국민권익위원회에 피해를 봤다며 민원을 제기한 데 이어 노조가 집회를 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매입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 다만 서울시는 대한항공의 경영난을 고려해 땅 조기 매입과 땅 값 일시지급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과 산하기관 등에 재원 조달 등 협조를 요청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 방안은 결정하지 못했다.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공고하며 제시한 부지 보상가는 4671억원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