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車 부품업체 살려 ‘셧다운’ 막는다…협력업체에 5조원 대출

정부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간산업 협력업체와 자동차 부품산업 취약기업 지원책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정부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간산업 협력업체와 자동차 부품산업 취약기업 지원책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금융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기간산업 협력업체의 운영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특히 신용도가 낮은 자동차 부품업체에는 대출·보증과 만기 연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기간산업 협력업체와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책을 논의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요 산업 생태계에서 공급망이 단절되는 일을 막기 위해 2개의 맞춤형 협력업체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간산업 협력업체에 5조원 대출

 우선 항공·해운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에는 올 7월부터 총 5조원 규모의 운영자금 대출을 공급한다. 앞서 정부는 175조원+α(플러스알파) 규모의 ‘민생금융 안정패키지’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했지만, 최근 매출 급감과 부채비율 상승으로 신용도가 낮아진 일부 협력업체는 금융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기간산업 지원을 위해 40조원 규모로 조성된 기간산업안정기금에서 1조원을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기구(SPV)가 시중 은행으로부터 대출 채권을 매입하고, 이를 기초로 유동화증권(P-CBO)을 발행하는 방식이다.
 
 기간산업 운영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기업은 지난 5월 1일 이전에 설립된 기업이어야 하고, 코로나19 확산 전부터 구조적 취약 요인이 있던 기업은 제외된다. 금리는 신용등급과 대출만기 등에 따라 차등화하고, 고용유지 노력을 하는 기업에는 금리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부품업체 지원으로 “‘셧다운’ 막는다”  

 자동차 부품산업에서도 신용도가 낮은 중소·중견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보증·대출·만기연장 등의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우선 보증은 국가, 지방자치단체, 완성차 기업이 함께 모은 27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할 방침이다.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자율주행 등 미래차 관련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협력업체에 대해선 3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공동보증’ 제도도 처음으로 운영한다.
 
 자동차 협력업체에 지원하는 대출 규모는 1조6000억원이 넘는다. 우선 완성차 업체가 1000억원, 산업은행·기업은행이 1250억원을 모아 마련한 3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 프로그램’ 예치금을 활용해 중·저신용 업체에 우대금리 대출을 공급한다.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해외 현지법인의 자산을 담보로 한 대출도 제공한다. 또 완성차 업체의 매출채권을 가진 1차 협력업체에는 3000억원을 담보대출해줄 방침이다. 기존 산은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자금을 활용해 신용도와 상관없이 총 1조원의 우대금리 대출 공급도 추진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뉴스1

홍남기 “속 까맣게 타…추경 확정해야”

 이번 대책으로 정부는 기간산업과 자동차 부품산업 협력업체에 대한 금융지원망이 전보다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내놓은 대책 외에도 정부는 국회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확정을 촉구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국회에 제출된 3차 추경안에 대한 심의가 아직 착수조차 되지 않아 속이 까맣게 타들어 간다”며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 위기를 돌파할 대책의 실행과 추가 대책의 지원 소요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 수요자도 지원을 기다리고 있는 만큼 이달 중 3차 추경안을 확정해 달라”고 강조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