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여정 지시에 급했나…폭약 퍼부은 北 '희한한 폭파'

조선중앙TV가 보도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장면. 뉴시스

조선중앙TV가 보도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장면. 뉴시스

 
지난 16일 북한이 개성 공업단지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할 당시 통상 필요한 양보다 수십 배 많은 폭약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소식통은 19일 “당시 4층짜리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엔 수십㎏의 폭약이면 충분했다”며 “육군이 촬영한 TOD 영상과 북한 관영매체가 공개한 폭파 당시 영상에 따르면 TNT 사용량이 수백㎏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폭약으로 건물을 해체하는 폭파 공법은 계산에 따라 정확한 위치에 필요한 폭약을 설치하는 게 관건이다. 제대로 터지면 건물이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층층이 무너져 내리는 게 정석이다. 그런데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보면 폭음과 함께 건물이 한꺼번에 무너져내렸다. 북한이 폭약을 과도하게 사용한 이유에 대해선 군 당국과 정보 당국이 분석 중이라고 이 소식통이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폭파를 공개적으로 경고했다”며 “북한군이 김여정의 지시를 철저히 따르기 위해 엄청난 양의 폭약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여정의 표현과 달리 폭파 후 남북연락사무소 건물의 일부라도 남았을 경우 북한군에 내려질 문책이 두려웠을 것이라는 뜻이다.
 
일각에선 시각적인 충격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부러 이런 폭파 방식을 택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2018년 5월 24일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시설을 폭파했을 때도 파편이 하늘 높이 치솟았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핵실험장의 핵심은 지하 시설이고 지상 건물은 아주 일부분에 불과하다”며 “그런데도 폭파 행사를 취재하라고 불러온 내외신 기자들 앞에서 북한이 실제 핵실험장을 폭파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지상 건물에 필요 이상으로 많은 TNT를 터뜨렸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