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예술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 ‘VR 공연콘텐츠’ 선보여

[2020년 아트앤테크 페어(Art & Tech Fair) 부스]

[2020년 아트앤테크 페어(Art & Tech Fair) 부스]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는 지난 6월 16일(화)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주최하는 ‘2020년 아트앤테크페어(Art & Tech Fair)’ 에 참가했다.
 
‘아트앤테크페어’행사는 기초예술 분야에 과학기술을 접목한 기술융합예술 활성화와 디지털과 동시대 기술을 활용한 예술작품 창작과 향유 등 미래예술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특히 첨단 VR기술 부스에 참여하는 서울예대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예술에 접목할 수 있는 제작 노하우를 소개하고 학생들의 역량으로 제작된 다양한 공연 VR콘텐츠들을 선보였다.  
 
[2020년 아트앤테크 페어(Art & Tech Fair) 부스]

[2020년 아트앤테크 페어(Art & Tech Fair) 부스]

 
이번 행사에 뉴미디어 기술 세미나 발제자로 참여한 서울예대 영상학부 김광집 교수는 “향후 공연예술은 뉴미디어 핵심 기술 트렌드와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콘텐츠가 만나서 새로운 ‘융합·뉴 폼 아트’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다” 라며 “서울예대는 수년전부터 이러한 형태의 공연과 기술을 융합한 콘텐츠를 제작 해 왔으며 그 기반을 바탕으로 아트앤테크 시장을 선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서울예대는 코로나가 앞당긴 언택트시대에 새로운 공연의 제작과 관람에 대한 해답을 가상증강현실에서 찾고 있다. 배우·댄서·가수·연주자 등 공연 실연자들과 영상제작 인력이 확보된 종합예술대학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VR·AR을 통한 공연관람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