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이터 댐' 만들자" 文 한국판 뉴딜 첫 현장 행보 데이터·AI 기업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판 뉴딜과 관련된 첫 번째 현장 활동으로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데이터·AI 전문기업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인 강원 춘천 더존비즈온 강촌 캠퍼스를 방문한 뒤 직원들과 차담에서 데이터 댐을 연상시키는 모형을 앞에 두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인 강원 춘천 더존비즈온 강촌 캠퍼스를 방문한 뒤 직원들과 차담에서 데이터 댐을 연상시키는 모형을 앞에 두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정부가 코로나 위기 극복, 그리고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해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축이 디지털 뉴딜"이라고 말했다. 
 
디지털경제 현장인 강원 춘천 더존비즈온 강촌 캠퍼스를 방문해 디지털 뉴딜 발표 시연장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가운데)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디지털경제 현장인 강원 춘천 더존비즈온 강촌 캠퍼스를 방문해 디지털 뉴딜 발표 시연장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가운데)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판 뉴딜'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계 대공황 당시 루스벨트 대통령이 후버댐을 만들면서 공사 과정에서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이후엔 이를 활용하는 관련 산업들이 생겨나고, 여기서 산업이 부흥하면서 일자리가 생겨난다"며 "선순환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고자 한 취지가 (한국판 뉴딜과) 같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디지털 뉴딜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경제를 다른 나라들보다 앞서가서 성공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기대도 드러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