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이번엔 “유럽 양식장 불결” 코로나 죄 덮어쓴 연어의 눈물

중국 베이징에서 재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연어가 수난을 겪고 있다. 베이징 신파디(新發地)시장 내에 수입 연어를 절단할 때 쓰는 도마에서 코로나 19가 검출되면서다.  
 
17일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중국에선 수입산 연어에 대한 불신의 목소리가 커졌다. 특히 노르웨이산 연어가 타깃이다. 올해 1~4월 중국이 수입한 연어 중 노르웨이산이 45%로 절반에 육박한다.   
환구시보가 유럽의 아르테방송을 인용해 일부 연어 양식장의 비위생적인 환경을 보도했다. [환구시보 동영상]

환구시보가 유럽의 아르테방송을 인용해 일부 연어 양식장의 비위생적인 환경을 보도했다. [환구시보 동영상]

환구시보는 "노르웨이의 양식 연어는 죄악"이라며 일부 양식장의 불결한 환경을 지적했다. 프랑스·독일이 공동 출자한 공영방송 아르테의 보도를 인용하면서다. 노르웨이 북부 해역에는 거대한 해상 연어 '농장'이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의 연어는 워낙 좁은 공간에 밀집해 자라다 보니 배설물과 더러운 바닷물에 방치되기 일쑤란 것이다. 이런 양식 연어는 병에 걸리기 십상이고 사망률이 20%에 이른다고 아르테는 보도했다. 
베이징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장위시 사장이 지난 12일 밤 ’수입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말해 베이징 코로나 진앙으로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고 있다. 중국은 15일 연어 수입을 잠정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바이두 캡처]

베이징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장위시 사장이 지난 12일 밤 ’수입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말해 베이징 코로나 진앙으로 수입 연어가 의심을 받고 있다. 중국은 15일 연어 수입을 잠정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바이두 캡처]

 

中 연어 수입 보이콧에 노르웨이·칠레 울상

 
전 세계 연어 양식업자들은 매년 약 10만t의 연어를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노르웨이·칠레·영국·호주·캐나다 등이 대표적인 연어 수출국이다. 세계 연어 수요에서 중국의 비중은 지난해 기준 5% 이하로 작지만,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다. 
 
연어 맛에 이제 막 눈뜬 중국이 연어 수입을 보이콧하면서 연어 양식업자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베이징 펑타이구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지하 1층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베이징의 해산물 식당이 주요 점검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베이징 펑타이구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지하 1층 연어를 처리하는 도마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베이징의 해산물 식당이 주요 점검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세계 최대 연어 생산국인 노르웨이의 수산물위원회 안더스 스넬링엔은 "주문은 취소됐고, 가까운 시일 내에 중국으로 수출을 재개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어 수출 대국인 노르웨이는 연어로만 연평균 500억 유로(68조원)의 매출을 올린다. 
 
올해 초만 해도 노르웨이의 대 중국 수출은 순조로웠다. 노르웨이 해산물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이 노르웨이에서 수입한 연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늘었다.   
 
노르웨이 수산부는 중국 당국이 수입금지 조처를 도입한 것은 아니라며 오염된 음식에 의한 감염사례는 알려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식품안전 당국은 "노르웨이산 생선과 수산물은 먹어도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1위 생산국인 노르웨이가 직격탄을 맞자 2위인 칠레도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블룸버그는 17일 대 중국 연어 수출국 2위인 칠레가 "우리 연어는 안전하다"며 중국 정부를 설득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덴마크령 페로 제도의 최대 연어 양식업체 바카프로스트도 중국 수출을 중단했다. 중국으로의 수출은 올해 1분기 이 회사 판매물량의 14%를 차지했다. 뉴질랜드산 해산물을 취급하는 회사도 이번 여파로 이번 주 예정됐던 대규모 수출 주문 두 건을 취소했다.  
 
이미 운송된 연어들은 이번 사태로 검역이 강화돼 냉동고에 머물고 있다. 혹시라도 유통기한을 넘기면 전부 폐기될 운명이다.      
 

교차 감염 가능성도…"가열해 먹어야" 

 
사진은 2019년 미국에서 잡힌 연어의 모습 [AP=연합뉴스]

사진은 2019년 미국에서 잡힌 연어의 모습 [AP=연합뉴스]

노르웨이 연어 가공업체 측은 "연어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증거는 없고 오히려 시장 내 교차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명했다.    
연어 손질 과정에서 감염자와 접촉 시간이 길어지며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양식·어획·손질·판매 과정에서 코로나 감염자의 침(비말)이나 가래 등이 닿으면서 오염됐다는 주장이다. 
 
우한대 의학부 바이러스연구소도 연어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분석을 내놨다. 
 
전문가들은 저온에서 바이러스 생존 기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익혀서 먹어야 한다고 제안한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코로나바이러스는 고온에 약하다"면서 "30분 이상 가열하면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