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수를 아세요” 막말 뒤엔…팬덤 의존하는 시사 프로

막말, 고액 출연료, 편파 진행 등으로 논란을 빚은 시사프로그램 출연진. 사진은 시사평론가 김갑수(左), 방송인 김제동(右).

막말, 고액 출연료, 편파 진행 등으로 논란을 빚은 시사프로그램 출연진. 사진은 시사평론가 김갑수(左), 방송인 김제동(右).

지상파 방송사가 의욕적으로 선보인 신(新) 시사프로그램들이 여론의 역풍에 휩싸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시사 강화’를 앞세우며 프로그램을 신설하거나 기존 프로그램에 유명 평론가를 투입했지만, 논란을 빚는 경우가 잦아지면서다.
 

김갑수, 탈북 의원 지성호에 독설
김어준·김제동 등도 끝없이 구설
시사 셀럽들 추종자 몰고 다녀
지상파, 편파 논란에도 계속 투입

KBS는 15일 ‘사사건건’ 고정 출연자 김갑수씨(시사평론가)를 하차시켰다. 막말 논란 탓이다. 그는 지난 8일 대북 전단을 옹호하는 탈북민 출신 지성호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분수를 아세요. 우리가 받아주고 의원까지 시켰으면 그런 소리 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정권의 냉혹한 인권 현실보다 견디기 힘든 것은 김 평론가의 말처럼 탈북민을 이방인으로 취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론이 나빠지자 KBS는 ‘사사건건’ 앵커의 유감 표명 뒤, 김씨를 하차시켰다.
 
앞서 지난 5월 MBC FM은 33년간 ‘싱글벙글쇼’를 진행한 강석·김혜영씨 대신, 시사평론가 정영진씨와 가수 배기성을 낙점했다가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여혐’ 논란에 휩싸인 정씨의 과거 발언이 부각되면서다. 정씨는 하차했지만, 서민들의 애환을 다룬 ‘싱글벙글쇼’ 의 이미지는 큰 상처를 입었다.
 
지난해 8월엔 KBS1 ‘오늘밤 김제동’이 김씨의 고액 출연료(회당 350만원, 연 7억원)논란과, 강원도 대형 산불 때 특보를 중단하고 4·3 보궐선거를 다룬 것 등에 대한 비판이 쌓이면서 1년 만에 폐지됐다.
 
한번 논란이 되면 프로그램 존폐까지 위협받는 ‘리스크’에도 방송사들은 예능을 줄이고 시사 프로를 늘리는 시도를 계속한다. SBS FM은 최근 음악방송 ‘오빠네 라디오’와 ‘김창렬의 올드스쿨’을 폐지하고, 이철희 전 의원이 진행하는 ‘이철희의 정치쇼’와 시사와 엔터테인먼트의 결합을 표방한 ‘시사특공대’를 신설했다.  
 
‘나는 꼼수다’ 출신의 김용민, 김어준, 정봉주, 주진우씨.(왼쪽부터) [중앙포토]

‘나는 꼼수다’ 출신의 김용민, 김어준, 정봉주, 주진우씨.(왼쪽부터) [중앙포토]

지난 2월 KBS2는 ‘거리의 만찬’에서 가수 양희은, 개그우먼 박미선 등을 하차시키고 방송인 김용민을 MC로 낙점했다. 하지만 양씨 등의 문제 제기로 역풍이 일자 프로그램을 사실상 폐지했다.  방송사 시사 프로그램은 늘 있었지만, 최근의 선호 현상은 유난스럽다. “다매체 시대 지상파가 경쟁력을 갖는 방식이라서”라는 분석도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요즘 오락거리는 유튜브 등 대안 매체에 더 풍성하다. TV와 라디오가 그나마 통하는 게 시사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시사 셀럽들이 일종의 ‘팬덤’을 형성하면서 이를 프로그램 인기로 가져오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특히 2017년 대선 이후 지상파 3사는 추종자를 몰고 다니는 ‘나는 꼼수다’ 출신 방송인들을 대거 수혈했다. 2017년 5월 대선 이후 김용민은 SBS 러브FM ‘김용민의 뉴스브리핑’과 ‘SBS 정치쇼’, KBS1 라디오 ‘김용민 라이브’ 진행을 꿰찼다. 주진우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와 ‘판결의 온도’를, 김어준은 SBS에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진행을 맡았다. 특히 교통방송 라디오의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각종 편파성 논란에도 2018년 1분기 이래 청취율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 프로그램들은 심층 취재나 토론보다는 진행자 개인의 정치적 성향을 가감 없이 드러내고, 때로 ‘음모론’도 서슴지 않는다. 팟캐스트 ‘나꼼수’식 진행방식을 지상파에 옮겨오면서 화제성은 잡았지만, 일종의 마약처럼 ‘팬덤’에 기대는 시도가 공공성 강화라는 시사프로의 본질을 해친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도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는 “방송법 6조에는 ‘양 측 의견을 균형 있게 소개하도록 해야 한다’고 돼 있는데, 진영 논리로 한쪽을 비하·조롱하는 팟캐스트 때 진행방식이 그대로 구현되는 경우가 많다”며 “재미와 인기를 이유로 이런 포맷이 확산하면서, 저널리즘 전체가 후퇴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진보 진영에서 언론개혁을 주도해 온 손석춘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도 비슷한 지적을 했다. 손 교수는 지난 10일 한 세미나에서 “저널리즘을 바로잡겠다는 KBS의 ‘저널리즘토크쇼J’가 보여주듯 KBS·MBC, 교통방송(TBS) 시사프로그램들은 친정부 편향 세력의 영향권 아래 있다”며 “김어준 시사프로그램은 노골적인 진영 방송이다. 그 결과 저널리즘은 쇼가 되거나, 희화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언론홍보학과 교수는 “최근의 시사프로그램들은 ‘셀럽’을 이용한 마케팅이 강하다보니 진행을 맡은 셀럽의 이해관계나 가치관에 따라 끌려다닌다”고 지적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