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도 송영길 비판 가세…통합당, 사퇴 촉구 결의안 검토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후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고 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두고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정의당까지 비판대열에 합류했고, 미래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는 17일 오후 라디오에 출연, 송 의원 발언에 대해 “외교통일위원장이고 또 집권여당의 중진의원으로서 정말 신중치 못한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함께 출연한 오신환 전 통합당 의원 역시 “적절치 못한 발언이었고, 해명하는 모습도 잘 와닿지 않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송 의원의 발언을 둘러싼 파장은 이날 내내 계속됐다. 특히 야당은 '환각', '망언' 등의 표현을 써가며 맹공에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사람들이 정신을 차릴 거라는 순진한 기대는 조금도 하지 않는다”며 “지금도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이니 종전선언 결의안이니 전단금지법 같은 환각에 빠져 ‘대포로 폭파 안한 게 어디냐’라고 하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조경태 의원도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송 의원이) 망언을 뱉어 냈다”고 비판했다.
조선중앙TV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장면을 17일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조선중앙TV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장면을 17일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통합당은 또 당 차원에서 송 의원의 외교통일위원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여당이 국회 외통위원장으로 단독 선출한 송 의원이 북한의 도발을 합리화하는 위험한 망언을 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송 의원 등 여당 단독 선출 상임위원장에 대한 부적격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불행 중 다행이란 뜻”이라고 해명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