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한 고교 분리수거장 화재로 1명 연기흡입…“담배꽁초서 발화 추정”

인천 부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인천 부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인천시 부평구 한 고등학교 분리수거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3시 2분께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 한 고등학교 재활용품 분리수거장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진화작업에 나섰던 학교 교직원 A(25)씨가 연기를 흡입해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분리수거장 내부 15㎡ 등이 탔다.
 
소방당국은 ”학교 분리수거장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인력 51명과 펌프차 등 장비 18대를 투입해 불을 껐다.
 
소방당국은 학생들이 분리수거장에 들어갔다가 나온 뒤 연기가 발생한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학생들이 피우다 버린 담배꽁초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