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인재' 빼오기 나선 일본…‘도쿄 아시아’ 금융허브 구상

일본 자민당이 홍콩 금융 인재를 빼내 도쿄를 아시아의 금융허브로 키우자는 안을 정부에 내기로 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 [AP]

아베신조 일본 총리. [AP]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은 이르면 18일 해외의 인재들을 도쿄 금융권으로 받아들이는 정책을 정부에 정식 제안할 계획이다. 가타야마 사츠키 자민당 의원은 '홍콩 주민들을 염두에 둔 발언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며 이같은 계획을 공식화했다.  

 
그는 '외국인 노동자 특별위원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콩과 동아시아 정세가 매우 긴박하다"면서 "도쿄에 금융인을 유치하는 것은 우리의 숙원이었다"고 제안의 배경을 밝혔다.  
  
자민당은 한국이 인구 감소와 노령화에 외국인 노동자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데 주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달 초 아베 신조 총리는 의회에서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을 추진함에 따라 금융권이나 기타 전문 분야의 홍콩 주민을 일본이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폐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리커창 총리가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에 참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5월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폐막식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리커창 총리가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에 참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보안법 제정에 따라 아시아 금융허브로서 홍콩의 경제적 지위는 크게 위협받고 있다. 홍콩은 헤지펀드 운용자산 규모만 놓고 봐도 싱가포르, 호주, 일본을 합친 것보다 클 만큼 아시아 금융허브로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금융맨들이 대거 이탈하는 등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것이다.
 
자민당의 이날 발언으로 중국과 일본의 최근의 갈등 양상이 더욱 고조될 가능성도 있다. 일본과 중국은 최근 몇 년간 관계가 개선돼왔으나 지난 4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로 연기된 후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