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공적인 암 치료를 위해서는 영양 공급이 기본이다

언젠가부터 암은 희귀병이 아닌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일상의 병이 되었다. 전체 국민 중 3% 이상이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다. 하지만 발생률이 높아졌다고 해서 그 위험성이 낮아진 것은 아니다. 여전히 위험한 질병인 만큼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 암치료를 위해서는 환자에게 빈번이 발생하는 체중감소와 영양실조에 대한 관리 필요

암과 싸워야 하는 암 환자는 항암 치료의 효과를 개선시키기 위해 암 수술이나 방사선 또는 화학 치료 기간 중, 체중 등이 감소하는 것을 방지하고 치료를 잘 견디기 위해서 충분한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등의 영양 섭취가 반드시 필요하다.  
 
암 수술 이후 회복 단계에서 체력 등의 회복을 위해 단백질 등 질좋은 영양 섭취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생선이나 육류만으로는 충분한 단백질 섭취에 한계가 있다. 몸이 약해진 환자들이 고기나 생선을 먹기에는 목 넘김뿐 아니라 소화도 원활하지 않아 수술 후 영양 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이 발생한다.  
 
암수술 외에도 항암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작용으로 영양소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정반대로 식욕과 소화력이 떨어지고 약간의 식사에도 포만감을 느낀다. 이런 이유로 많은 암 환자들이 영양실조나 체중감소로 고생하기도 한다.  
 
영양소 중에서도 특히 단백질 공급은 암환자에게 더 중요하다. 유럽경장정맥영양학회(ESPEN) 가이드에 따르면 암 환자의 경우 체중 1kg 당 30cal 정도를 섭취해주는 것이 좋으며, 단백질은 1kg당 1g의 단백질이 필요하다고 한다.  
 
암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근육 등이 감소하는데 근육 감소는 골절, 면역력 저하뿐 아니라 당뇨병이나 심장질환 등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근육과 혈액을 만들고 병균과 싸우는 면역물질을 만들기도 하는 단백질은 스스로 만들어낼 수 없으므로 반드시 별도로 섭취해야 한다.  
 
그러나 식품으로 단백질 섭취가 어려운 암 환자 경우 일반 식사로 영양소를 공급받는대는 한계가 있다. 단백질 등이 충분히 포함된 환자영양식으로 영양 공급에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대표적인 환자영양식인 ‘프레주빈 2.0 카푸치노향'은 단백질을 비롯한 3대 영양소와 25가지 이상의 비타민, 무기질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환자영양식이다. 한 병(200ml) 당 400kcal(1일 권장 열량의 20%), 단백질 19g(1일 권장 섭취량의 35%)이 함유되어 있다. 단백질은 19g으로, 소고기 안심 약 100g 또는 우유 2-3컵(약 600ml)을 섭취해야 얻을 수 있다.
 
프레주빈 관계자는 “암 환자의 경우 수술이나 치료, 치료 후 회복되는 과정 모두에서 영양 공급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질병이다”며 “충분한 영양소가 들어 있는 프리미엄 환자영양식 프레주빈으로 암환자의 체력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프레주빈 암환자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프레주빈은 100년 전통의 독일 제약회사 프레지니우스카비사(Fresenius Kabi)에서 선보인 글로벌브랜드로 몸이 허약한 환자들의 영양 공급을 위한 푸드를 45년간 연구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서 판매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