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소상공인 고용보험 문제, 내년에 본격 논의될 것"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소상공인 고용보험 가입 문제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소상공인 고용보험 가입 관련 질의에 "올해는 소상공인 고용보험 문제와 관련해 상황 파악에 들어갔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내년부터는 고용보험 가입 문제를 단계적으로 접근해 보려고 한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두 가지가 필요한데 하나는 소득 파악이고 다른 하나는 고용보험에 가입해도 부담이 되지 않도록 정부가 어떻게 할 수 있느냐의 문제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또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 위반 사항에 대한 전속고발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전속고발제는 일부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2018년 12월 공정거래법 전부 개정안을 낸 바 있어 (이번 국회에서) 재발의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성담합과 관련된 것은 우선하여 폐지할 필요 있지 않나 싶다"며 "중기부의 의무고발 요청제가 생겼는데 이게 전속고발제 폐지에 대한 부분적 개선 사업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경성담합은 가격·공급량·거래지역(시장분할)·입찰 등 중요한 사항에 관해 담합하는 경우를 말한다.
 
배달 앱 시장 2위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 기업 딜리버리히어로가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는 것에 대해선 "소상공인도 보호해야 하지만, 벤처기업도 보호해야 하는 이중 문제가 있다"라며 "배달의민족이 외국에 인수되는 것은 반가운 일은 아니지만, 스타트업이 성공적인 엑시트(Exit)를 하는 사례를 남기는 면도 있어 균형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