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의 분노…靑 "무례·몰상식" 거친말 쓰며 강경 급선회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청와대가 17일 ‘몰상식한’, ‘사리분별 못하는’ 같은 표현을 써가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6ㆍ15 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 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러한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다.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아온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러한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6ㆍ15 기념식 축사에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8000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 우리 정부는 소통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며, 4ㆍ27 판문점선언과 9ㆍ19 평양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그 바로 다음날 남북화해의 상징이자 판문점 선언의 성과로 꼽히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김유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함”이라고 했지만,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은 17일 오전 담화를 내고 문 대통령의 6ㆍ15 축사를 “철면피한 감언이설”로 표현하며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당국자의 연설”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윤 수석은 북한이 정의용 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을 직접 거론하며 청와대의 특사 파견 제안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했다. 윤 수석은 “북측은 또한 우리 측이 현 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이는 전례 없는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특히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날 반응은 ‘화해 손짓→폭파→경고→조롱’의 패턴 속에 청와대가 다시 한번 강한 어조로 비난한 것이다. 전날 경고까지 한 상황에서도 김여정이 ‘멋쟁이 시늉’ 등의 표현을 써가며 문 대통령을 비아냥대자 선을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김여정의 담화 직후 정의용 실장 주재로 화상 NSC 상임위를 열고 관련 대책을 논의한 뒤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통상 NSC가 문 대통령의 의중을 벗어나거나 앞서가지 않는 점에 비춰보면, 이날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는 최근 북한의 행태에 대한 문 대통령의 분노가 상당 부분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청와대뿐 아니라 통일부(“북측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와 국방부(“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에서도 강도 높은 비난이 나왔다.
 
권호ㆍ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