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공동연락소 폭파에…방산주 급등, 경협주 우수수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 긴장 고조로 국내 증시에서 북한 관련주가 일제히 요동쳤다. 군수품을 생산하는 방위산업주는 급등했지만,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는 줄줄이 하락했다.  
 
17일 주식시장에서 군사용 무선통신 장비업체인 휴니드는 전날보다 30% 뛰어올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유도 무기용 전원공급장치를 만드는 빅텍과 해군 함정용 부품을 생산하는 스페코도 29.9% 치솟았고, 총·포탄 제조업체인 퍼스텍은 27% 급등했다. 남북관계 경색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자 방위산업 예산이나 투자 규모가 커질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훈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은 남북 관계 악화 기조가 상당 기간 이어지는 쪽으로 베팅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대로 개성공단 입주 업체와 건설·철도 분야 경협주 주가는 줄줄이 하락했다. 철도 신호 제어 시스템 업체인 대아티아이와 철도차량 제조업체 현대로템이 각각 9.03%, 5.63% 내렸고, 개성공단 입주사인 인디에프와 좋은사람들, 신원도 7~8%대 급락했다. 여기에 금강산 관광주로 꼽히는 아난티(-9.83%)와 현대엘리베이터(-3.88%) 주가도 빠졌다. 현대엘리베이터는 금강산 관광을 주도한 현대아산의 최대주주(지난해 말 기준 73.9%)다.  
조선중앙TV는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 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 연합뉴스

증시는 큰 동요 없이 보합

이날 방산주와 경협주의 주가 흐름은 일찌감치 예고됐었다. 북한이 전날 오후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기 때문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이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방산주는 16일 정규시간(오전 9시~오후 3시 30분) 이후 시간 외 매매 거래에서 가격제한폭(10%)까지 올랐다. 반면 경협주는 약세를 보였다. 북한은 17일 오전엔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고 서해상 군사훈련도 부활시키겠다고도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대북 관련주가 이슈가 터질 때마다 일시적으로 급등락을 반복하기 때문에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북 리스크에 따른 방산주의 주가 상승은 실제 기업 실적과는 무관하다"며 "기대감만으로 쏠린 매수세가 꺾이면 차익 매물이 쏟아져 주가가 급락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포인트(0.14%) 오른 2141.05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0.02포인트(0%) 오른 735.4로 마쳤다. 북한의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도 증시는 큰 동요가 없었던 셈이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북한이 이미 여러 차례 '행동'을 예고한 바 있기 때문에 공동연락사무소 파괴에도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