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의 코로나 후 첫 공개 행보는 부산 시그니엘 호텔 개관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내외빈들이 1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서 열린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에 참석, 호텔의 마스터키를 상징하는 골드카드를 단상에 마련된 홈에 꽂는 '골든키'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인 '시그니엘'(SIGNIEL)의 두 번째 호텔인 '시그니엘 부산'은 6성급으로,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엘시티(높이 411.6m)의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섰다.송봉근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내외빈들이 17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랜드마크타워에서 열린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에 참석, 호텔의 마스터키를 상징하는 골드카드를 단상에 마련된 홈에 꽂는 '골든키'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인 '시그니엘'(SIGNIEL)의 두 번째 호텔인 '시그니엘 부산'은 6성급으로,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엘시티(높이 411.6m)의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섰다.송봉근 기자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브랜드 시그니엘의 두 번째 호텔인 시그니엘 부산이 17일 부산 해운대에 문을 열었다. 롯데호텔은 이날 부산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타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그니엘 부산 개관식을 개최했다.
시그니엘 부산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인 411.6m 높이의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문을 열었다. 롯데호텔 측은 “시그니엘 부산이 풍부한 부대시설을 앞세워 향후 럭셔리 부산 여행을 위한 새로운 데스티네이션 호텔에 등극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엔 신 회장 외에 롯데지주 황각규ㆍ송용덕 부회장과 4개 사업부문장이 모두 참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 회장이 공개적으로 대외 석상에 나선 첫 행사인 데다, 어려움을 겪는 호텔 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의미로 풀이된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