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호 "아름다워져서 잘 모시겠다" 한정애 "발언 조심하자"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외모에 대한 언급을 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첫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로나19 사태에도 여야가 함께하지 못하고 첫 상임위를 일부 자리가 비어 있는 상태로 시작하게 된 것을 유감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 위원장님, 평소 존경하고 날이 갈수록 더 관록이 쌓이고 아름다워져서 잘 모시겠다”며 말을 맺었다.
 
모든 위원의 인사말이 끝나자 한 위원장은 “남다른 각오들을 가진 것 같아서 힘이 되기도 한다”면서도, “잠깐 인사 말씀을 들으면서 누구를 지칭하거나 하면 실례가 되는데, 우리 상임위에서는 외모와 관련된 것은 안 하는 것으로 조금씩만 배려하고 조심해 달라”고 뼈있는 한마디를 남겼다.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출석해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과 관련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병관리청 승격시 복지부와의 업무분장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자 박 장관은 “청과 부는 기능의 구분이다. 우리 간에는 아무런 오해가 없다”고 답했다. 또 같은 당 권칠승 의원이 “질본 승격 과정에서 잡음이 불거진 이유가 뭔가”라고 질의하자 “내부적으로 잡음이 없었다”고 거듭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질병관리청은 보다 빠르게 현장 방역업무를 맡고, 복지부는 질병관리정책국 정도를 두고 그 안에 감염병관리과와 질병관리과를 넣어 제도적으로 서포트해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했다. 
 
한정애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이 17일 국회 보건복지회 전체회의에서 야당의 불참속에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정애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이 17일 국회 보건복지회 전체회의에서 야당의 불참속에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