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DMZ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 작업 중단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이뤄졌던 유해발굴 작업이 잠정 중단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해 6월 강원도 철원군 민통선 내 우리쪽 지역인 화살머리고지에 있는 비상주 감시초소(GP)에서 화살머리 전투 당시 목숨을 잃은 유엔군 프랑스 병사들을 추모하는 추모비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해 6월 강원도 철원군 민통선 내 우리쪽 지역인 화살머리고지에 있는 비상주 감시초소(GP)에서 화살머리 전투 당시 목숨을 잃은 유엔군 프랑스 병사들을 추모하는 추모비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7일 국방부는 군이 올해 4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진행했던 화살머리고지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을 잠정중단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향후 작업 재개 일시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현 상황을 고려해 재개 일시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작업 중단은 군 당국이 장병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로 알려졌다.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견된 유해 모습. [사진 국방부 제공]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견된 유해 모습. [사진 국방부 제공]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현장을 공개했다.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현장을 공개했다.뉴스1

 
한편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사실상 선언하면서 DMZ 지대의 우발적 충돌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북한은 이날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북남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하였던 민경초소들을 다시 진출·전개하여 전선 경계 근무를 철통같이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살머리고지 일대 유해발굴은 남북의 9·19 군사합의에 따라 지난해부터 공동으로 이뤄지기로 했으나, 북측이 호응하지 않아 남측 단독으로 작업을 진행해왔다.  
 
화살머리고지는 1951년부터 1953년까지 모두 4차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으로, 수습되지 못한 유해가 남아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