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靑, 북한에 경고 보내 다행…이제 선제 대응해야"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뉴스1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뉴스1

미래통합당은 17일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온 청와대가 오늘 북한에 대해 처음으로 경고성 메시지를 냈다”며 “만시지탄이지만 주권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대처였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의 구두논평을 통해서다. 
 
김 대변인은 “늦었지만 이제라도, 우리를 향해 무력 도발을 일삼은 북한의 태도와 협박 등으로 인해 불안해진 한반도의 엄중한 현실을 인식한 것은 다행이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경색된 남북 관계에 그 누구보다 우리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제는 경고에 그칠 것이 아니라 추후 벌어질 북한의 행동에 대해 면밀히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북한이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이어 이날 김여정 제1부부장 명의 담화를 통해 대남 비난 수위를 높이자 “감내하지 않겠다”며 이례적인 경고의 뜻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몰상식한 행위”, “무례한 어조”라고 비판하며 “사리분별을 못하는 언행에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에도 도움 안 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