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통일부 “北발표 강한 유감...응분 책임 져야할 것”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통일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통일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금강산ㆍ개성공단 군부대 배치를 골자로 하는 북한 총참모부의 발표에 “강한 유감”이라며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호 통일부 차관 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은 17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금일 북측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을 군사 지역화한다고 밝힌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어 “남과 북은 2018년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우리 정부는 개별관광제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추진 등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면서 “금일 북측의 발표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성명 이전의 과거로 되돌리는 행태이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추가적인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