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서울대와 손잡고 AI 공동연구·인재양성 협력한다

공동연구협력 체결식에 참여한 서울대 AI연구원 장병탁 원장(왼쪽 4번째)과 LG사이언스파크 AI추진단 배경훈 상무(왼쪽 5번째). 사진 LG

공동연구협력 체결식에 참여한 서울대 AI연구원 장병탁 원장(왼쪽 4번째)과 LG사이언스파크 AI추진단 배경훈 상무(왼쪽 5번째). 사진 LG

 
LG가 서울대 AI연구원과 손잡고 국내 AI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다양한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함께 인재도 양성한다.   
 
LG는 이같은 내용의 ‘LG사이언스파크-서울대 AI연구원 공동연구협력’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6일 열린 체결식에는 LG사이언스파크 AI추진단 소속 배경훈 상무,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LG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서울대 AI연구원의 학문적 연구 성과와 산업계를 연계하는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LG와 서울대는 정기적인 연구성과 교류회를 통해 AI 분야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동 연구기회를 마련하고, 인턴십과 인력교류를 통해 인재 양성에도 나선다. 서울대 AI연구원은 교수 270여명을 주축으로 지난해 12월 설립됐으며, 연구진 2000여명이 협력해 연구를 진행하는 국내 최대 AI 연구 조직이다. LG사이언스파크 AI추진단은 그룹의 중장기 인공지능 전략 수립과 비즈니스 모델 발굴,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조율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배경훈 상무는 “서울대 AI연구원과 공동연구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 차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업, 대학, 연구소들과 전방위적으로 협력해 국내 AI 생태계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벽탁 원장도 “AI를 활용해 다양한 문제의 해결책을 찾는 LG사이언스파크와 실력있고 창의적인 AI 전문가들을 보유한 서울대 AI연구원이 함께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는 최근 학계와 AI 관련 협력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월에 KAIST와 손잡고 ‘LG전자-KAIST AI 고급 과정’을 개설해 영상, 음성, 제어, 고급알고리즘 등 4개 영역 10개 과정을 운영 중이다. 성균관대와도 올해 4월부터 3개월간 AI리더로 선정된 직원 20여명을 대상으로 ‘제조 AI리더 과정’을 운영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지난해 5월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와 기업용 AI 공동연구를 위한 협력을 체결하기도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