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北 김여정 담화 무례…특사 제안 공개도 몰상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청와대가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비난하자 "무례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도한 소통수석은 17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공동선언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을 언급했다"며 "전쟁 위기까지 넘어선 남북 관계를 후퇴시켜선 안 되며 남북이 직면한 문제를 협력과 소통으로 풀어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그럼에도 북한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서 이런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을 몰상식한 행위"라며 "남북 정상 간 신뢰를 훼손한 것이며 사리 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측은 우리가 현 상황 타결을 위해 특사를 제안한 것을 공개했다"며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 도움이 안 되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사태는 북측이 책임져야 한다"며 "특히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