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北 국지적 도발 예상…그래도 전쟁은 못할 것"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의원은 17일 “(북한의) 국지적인 도발은 예상한다. 그렇지만 전쟁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 이후 추후 조치에 대해 “미국이 무섭고 우리 정부의 대응도 미국에서 하지 못하게 해 전쟁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개성이 다시 요새화되면 우리의 위협은 다시 커진다.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요충지가 될 것” 이라고 했다.
 
이어 박 전 의원은 “(북한이) 결과적으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이 두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 9·19 평양공동선언을무효화시키려고 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는 것 아닌가 해서 참으로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전 의원은 “6·15 남북정상회담 특사하면서 북측 얘기를 들어보니 미국과 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의 체제를 보장받아야 하고, 경제 제재 해제와 경제 지원을 받아서 경제 국가로 발전해야 된다는 두 가지 목표가 있었다”면서도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이 두가지 최종적인 목표를 미국이 실질적으로 도와준 게 없지 않냐”고 말했다.
 
또 “정부가 11월 미국 대선 전이라도 남북미 정상회담을 이뤄내야 한다”며 “(미국이) 대선 정국을 유리한 정국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터닝포인트도 되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해야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