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 상조업체도 경영 악화…공정위, 지원책 내놨다

공정거래위원회 [사진 연합뉴스TV]

공정거래위원회 [사진 연합뉴스TV]

공정거래위원회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조업계를 위한 지원책을 내놨다. 코로나 확산 이후 상조업체에 가입하는 신규 회원 수가 줄어 재정 부실화는 물론 가입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우선 공정위는 공제조합에 가입한 상조업체가 부담하는 공제료를 1년에 한해 50% 인하하기로 했다. 공제료는 소비자피해보상금으로 쓰이는 재원이다. 이 비용을 절반으로 내리면 2개 조합에 가입한 40개 상조업체들은 약 30억원 규모의 재정 지원 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정위는 또 일부 상조업체들이 은행에 내는 지급보증 수수료도 일정 기간 완화해 줄 것을 은행에 요청하기로 했다. 은행과 지급보증 계약을 체결한 업체는 총 7곳이다. 업체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이들 업체 한 곳에 수수료를 0.1%포인트가량 낮추면 매년 2억20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공정위가 매년 상·하반기에 실시하는 대규모 상조업체 할부거래법 위반 조사도 현장조사 대신 서면실태 점검으로 대신하기로 했다. 정식으로 등록하지 않고 영업하는 상조업체들의 허위·과장 광고는 집중적으로 점검키로 했다.
 
홍정석 공정위 할부거래과장은 "이번 지원책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상조업체를 신속히 지원해 상조시장을 보호하고 폐업에 따른 소비자 피해를 미리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