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연락사무소 폭파 순간 공개…고화질 사진 보니 더 처참

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무너진 건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무너진 건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남북 화해' 상징이자 판문점 선언의 대표적 성과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순간을 촬영한 고화질 컬러 사진을 내보냈다. 연락사무소의 폭파 전후 모습을 찍은 것이다. 
 
첫 사진에는 4층 높이의 연락사무소 청사와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가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다음 사진에는 사무소 붕괴에 따라 회색 연기와 황톳빛 먼지가 일대를 뒤덮는 장면이 포착됐다. 개보수 공사를 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았던 푸른색 현대식 건물은 자취를 감췄다. 
 
청와대는 지난 16일 폭파 순간을 담은 37초 분량의 흑백 영상을 공개했지만 북한이 이날 고화질 컬러 사진으로 전한 폭파의 순간은 보다 처참했다. 
 
북한이 이처럼 연락사무소 완파 사진을 발 빠르게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남북관계의 완전한 붕괴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전날 오후 2시 50분쯤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곧장 오후 5시 조선중앙TV 보도 등을 통해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