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언론,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 소식…한반도 상황 주시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 국방부 제공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 국방부 제공

 
독일 언론은 16일(현지시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소식을 전하며 한반도 상황을 주시했다.
 
이날 슈피겔온라인은 연합뉴스를 인용해 개성 인근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실을 보도했다. 또 개성공단 연락사무소가 설립된 연원을 소개하면서 건물 개조에 900만 달러 가까이 사용됐다고 전했다.
 
슈피겔은 북한이 남측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한 사실도 기사에 담았다.
 
또한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에서 건물 폭파를 예고한 사실과 북한이 비무장화된 지역에 다시 군을 보낼 가능성을 거론한 점도 보도했다.
 
차이트온라인과 공영방송 ARD도 연합뉴스를 인용해 폭파 상황과 북측의 움직임 등을 사실 위주로 보도했다.
 
해외송출 공영방송인 도이체벨레는 미국 주도의 국제제재로 인해 남측이 북측과의 공동 경제협력 사업을 재개하지 못하는 데 대해 북측이 낙담해 있었다고 배경 설명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