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연락사무소 폭발 강한 유감…향후 모든 책임 北에 있다"

16일 청와대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16일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폭파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폭파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NSC 사무처장 명의로 "오늘 북측이 2018년 판문점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는 향후 대처 방안도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오후 5시 5분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