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들 "연락사무소 비참하게 파괴"···폭파 장면 공개 안해

북한이 16일 개성공단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북한 매체들 오후 5시 일제히 보도
폭파 장면 동영상은 아직 공개 안해

북한 조선중앙통신 등은 16일 오후 2시 50분 개성공단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요란한 폭음과 함께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오후 5시 보도에서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 등은 16일 오후 2시 50분 개성공단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요란한 폭음과 함께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오후 5시 보도에서 전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라디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5시 '보도'(뉴스)에서 "쓰레기들과 이를 묵인한자들의 죄값을 깨깨 받아내야 한다는 격노한 민심에 부응하여 북남사이의 모든 통신련락선들을 차단해버린데 이어 우리측 해당 부문에서는 개성공업지구에 있던 북남공동련락사무소를 완전 파괴시키는 조치를 실행하였다"며 "6일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되였다"고 전했다. 북한은 아직 폭파 당시 동영상은 공개하진 않았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한 뒤 서명한 판문점 선언의 산물이다. 남북은 그해 9월 개성공단 현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짜리 건물을 수리해 문을 열고, 함께 근무해 왔다. 정부 당국자는 당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함에 따라 1년 365일 24시간 연락체계가 갖춰졌다"며 "남북관계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달 31일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대남 공세를 펼치며 "쓸모도 없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결단코 폐쇄할 것"(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13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쓸모없는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것"이라고 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