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로이터 “中 외교부, 한반도 평화·안정 바란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북한이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과 한국은 같은 민족”이라며 “중국은 이웃 국가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일관되게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에서 건물 폭파를 경고한 지 사흘 만에 이뤄진 조치다.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공단 안에 설치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