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단체, 이용수 할머니 기사에 악성 댓글 단 네티즌들 고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대구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신대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의 서혁수 대표는 1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관련한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9명을 대구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 대표에 따르면 이번 고발 대상은 이 할머니와 관련한 기사에 인신공격적이거나 비하하는 내용의 댓글을 단 사람들이다.
 
해당 댓글은 이 할머니가 최근 기자회견 등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정의기억연대 등을 언급한 내용과 관련한 기사에 달린 것으로 이 할머니를 모욕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다.
 
서 대표는 인터넷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 수백건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
 
서 대표는 “확보한 댓글 자료를 분석해 추가로 고발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