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車 부품업체에 3000억 특별보증…현대차도 100억 출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저(低)신용 자동차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방안이 나왔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기업과 지방자치단체의 출연금을 더해 약 3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특별보증'을 조성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우선 100억원을 출연한다. 
 

정부ㆍ금융권ㆍ완성차, "재원 공동 부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첫 번째)이 15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코리아에프티 판교 연구소에서 열린 상생을 통한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첫 번째)이 15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코리아에프티 판교 연구소에서 열린 상생을 통한 자동차산업 살리기 현장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5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코리아에프티 연구소에서 '상생을 통한 자동차 산업 살리기' 현장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조성 계획을 밝힌 '자동차산업 상생 협력 특별보증'은 총 3000억원 규모다. 신용보증기금의 특별 보증을 통해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중소ㆍ중견 협력업체가 은행에서 원활히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재원은 추경 100억원에 현대자동차가 100억원을 출연하기로 했다. 한국GM과 지자체는 현재 출연 규모를 협의 중이다.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과 카허카젬 한국GM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협력업체 위기 극복을 위해 완성차 업체도 재원을 함께 부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권도 지원 의사를 밝혔다. 신한ㆍ하나ㆍ국민ㆍ농협은행 등은 중견 자동차 부품업체의 기존 대출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했다. 산업ㆍ기업은행은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와 협의해 중·저신용등급 부품 협력업체를 위한 우대금리 대출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5대 시중은행(신한·하나·국민·우리·농협)과 기업은행은 완성차 업체에 대한 '무신용장 거래(D/A)' 한도를 유지하고 기한도 현행 60일→120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금융위는 이날 논의된 지원 방안을 추후 기관 간 협의 등을 통해 세부 운영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앞으로도 특히 중견기업과 중·저신용등급 업체들과 같이 금융지원 사각지대를 꼼꼼히 살피고 더욱 촘촘한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출 급감에 자금조달 애로 

월별 수출 증감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월별 수출 증감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성 장관은 "6월부터 수출상황이 조금씩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지만, 그간 누적된 고정비용 부담으로 업계의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올해 신차 출시에 맞춰 금형 및 설비투자가 집중되며 신용등급에 애로가 발생한 기업이 많은 현실"이라고 지원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 수출액 전체 3위인 자동차는 5월 수출액(18억1000만달러)이 전년 동월보다 54.1%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다. 4월(-36.3%)보다 수출 피해가 확대하는 형국이다. 주요 수출국의 생산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며 자동차 부품 수출도 5월 66.7% 감소했다. 역시 4월(-49.6%)에 비해 피해가 더 커졌다.
 
이날 참석한 완성차 업체와 협력사들은 "해외딜러망 훼손으로 수출 판매대금 회수 등이 경색되고, 해외 현지법인의 자금난도 심화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특히, 중소·중견 협력업체들은 신용도가 낮다는 이유로 금융을 통해 자금을 쉽게 조달하기 어려운 등보다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