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18연패 탈출…노태형 9회말 극적인 '끝내기 안타'



[앵커]



환호를 넘어서서 포효였습니다. 18연패에서 연패 기록을 끝낸 프로야구 한화팀. 선수들도, 팬들도 포효했습니다. 한번 더 졌으면 이건 단독으로 프로야구 최다 연패를 기록하는 것이어서 기쁨은 더했습니다.



먼저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 두산 6:7 한화|대전구장 >



주자 한 명만 홈을 밟으면 이기는 경기, 말처럼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9회말 동점인 상황에서 마지막 공격, 주장 이용규가 볼넷으로 나갔지만, 정은원과 호잉이 잇달아 아웃됐고 이용규는 그 사이 2루밖에 가지 못했습니다.



9회말 2아웃, 1점이 먼저냐, 아웃카운트 하나가 먼저냐의 아슬아슬한 순간.



두산 함덕주의 폭투가 나오며 겨우 3루까지 진출했습니다.



이 때 2군에서 올라온 노태형이 한화를 구해냈습니다.



좌중간 안타를 쳐내며 3루에 있던 이용규를 홈으로 불러들여 7대6 한 점 차 승리를 만들어냈습니다.



18연패를 끊는 순간입니다.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뛰쳐나와 서로 얼싸 안았고 팬들은 변함없이 응원 깃발을 흔들었습니다.



한 번 만 더 지면, 프로야구 역사상 최다 연패, 아시아 최다 연패란 불명예를 앞뒀던 상황.



한화의 몸부림은 끝내 기적을 일궈냈습니다.



감독은 팀의 승리를 그리워했을 팬들에게 고마움을 이야기했습니다.



[최원호/한화 감독대행 : 긴 연패 기간 동안 끊임없이 응원해주고 성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JTBC 핫클릭

"단독기록은 막아라"…한화, 18연패 최다 연패 타이 '역대 최다연패' 한화 불명예 위기…그래도 '보살 팬'은 14연패 뒤 짐 싼 한용덕 감독…'명장의 무덤' 된 한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