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틀랜타서 경찰 총 맞아 또 흑인 사망…차량방화·시위 확산

13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브룩스가 사망한 웬디스 건물이 불타고 있다.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브룩스가 사망한 웬디스 건물이 불타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전역에서 인종 차별 시위가 여전히 계속되는 가운데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흑인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는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현지 경찰서장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주지사와 시장이 사건 수습에 나섰지만, 애틀랜타 시내 곳곳에서 방화가 일어나는 등 시위가 과열되고 있다.
 

비무장 상태서 경찰과 몸싸움
애틀랜타 시장, 서장 바로 경질
총격 경찰관 즉시 해임 요구도

현지 수사 당국에 따르면 지난 12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레이샤드 브룩스(27)가 애틀랜타 도심의 패스트푸드점인 웬디스 매장에서 경찰 체포에 불응하고 몸싸움을 벌이다 경찰이 발사한 총탄에 숨졌다.
 
경찰은 이날 밤 10시 30분쯤 한 차량이 웬디스 매장의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통로를 막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런데 해당 차 안에는 운전자인 브룩스가 잠들어 있었다. 음주운전을 의심한 경찰은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했고 알코올 반응이 나왔다. 경찰이 곧바로 체포하려고 하자 브룩스가 저항하면서 순식간에 몸싸움으로 번졌다.
 
이후 현장에 있던 경찰관 2명이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꺼내 제압하는 과정에서 브룩스가 테이저건을 빼앗아 달아났다. 이어 브룩스는 자신의 뒤를 쫓던 경찰들을 향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 그러자 경찰 한 명이 브룩스에게 총격을 가했고, 쓰러진 브룩스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내 사망했다.
 
인종 차별 시위 와중에 이번 사건이 터지자 애틀랜타시는 사건 수습에 신속히 나섰다. 흑인 여성인 케이샤 랜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사건 이튿날 해당 경찰서 서장을 경질했다고 발표했다. 바텀스 시장은 또 경찰 당국에 총격한 경찰관을 즉시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브룩스가 경찰관을 향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는 걸) 안다”면서도 “(경찰관의) 총격이 정당한 대응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 주지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주 수사 당국이 현장의 두 경찰관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CNN 등에 따르면 사건 현장을 중심으로 시위가 과열화되면서 초긴장 상태로 돌입했다. 사건 당일인 12일엔 웬디스 매장 근처에서 모여든 사람들이 차량에 불을 지르기도 했다. 웬디스 매장도 방화 피해를 벗어날 순 없었다. 이튿날 시위대가 매장을 방화하고 인근 도로를 점거하며 시위를 계속하자 경찰이 최루탄 등을 이용해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