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자매 다툼중 언니 사망···병원 이송된 동생은 진술 거부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인천 한 아파트에서 30대 자매가 다투다가 언니가 숨지고 동생이 다친 일이 발생했다. 
 
12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8분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한 아파트 4층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A씨(32·여)와 그의 동생 B씨(31·여)를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당시 A씨는 집 안에, B씨는 아파트 복도에 각각 쓰러져 있었다.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도 현장에서 발견됐다. 
 
A씨는 이미 숨져 있었으며 B씨는 팔 등에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는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현재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자매 사이에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에 의해 우선 병원으로 이송돼 아직 신병을 확보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B씨가 안정을 찾으면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