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반도체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매년 소나무 40만 그루 식수 효과

삼성전자 국내 5개 반도체 사업장은 지난 5월 미국의 환경안전 국제 공인 기구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인증을 받았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국내 5개 반도체 사업장은 지난 5월 미국의 환경안전 국제 공인 기구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인증을 받았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국내·외 반도체 사업장이 글로벌 안전인증 회사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0)’ 사업장으로 인정받았다. 1894년 미국에서 설립된 UL은 제품 안전에 관한 표준 개발ㆍ인증 등의 서비스를 하는 국제적으로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 "지난 1월 미국 오스틴을 시작으로 국내 5개(기흥·화성·평택·온양·천안), 중국 2개 사업장(시안·쑤저우)까지 총 8개 사업장에 대해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반도체 8개 사업장의 평균 자원순환율은 98.1%이다. UL의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제도는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다시 활용하는 비율에 따라 플래티넘(100%), 골드(99~95%), 실버(94~90%), 인증(80% 이상) 등의 등급을 부여한다.
 

"매년 소나무 40만 그루 심는 효과" 

삼성전자는 특히 반도체 연구개발인력이 근무하는 화성사업장 내 DSR타워에서 폐기물 완전 제로(0%)를 달성해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전자의 국내 5개 반도체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총량(약 60만톤) 가운데 59만톤 이상이 재활용되거나 열에너지로 회수되는 구조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의 자원순환율은 국내 평균(87.1%) 대비 10% 이상 높은 수준"이라며 "10%에 해당하는 폐기물 약 6만톤을 온실가스로 환산하면 연간 기준으로 이산화탄소 2640톤 수준이며, 이는 소나무 40만 그루를 심어야 흡수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박찬훈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인프라총괄(부사장)은 "환경을 위한 임직원 모두의 노력이 결실을 보게 됐다"며 "친환경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