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FOMC "2022년까지 제로금리"… 나스닥 첫 1만 고지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분간 제로금리를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연준 발표에 맞물려 뉴욕 증시의 나스닥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1만선을 돌파하며 장을 마감했다.

 

연준 "제로금리 유지"…2022년까지 금리 인상 없을 듯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연준은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무리하고, 기준 금리인 연방기금금리를 지금과 같은 0.00~0.25%로 동결했다. 앞으로 금리 수준에 대한 FOMC 위원들의 생각을 보여주는 '점도표'도 제로금리를 최소 2022년까지는 유지하겠다는 쪽이었다. 기준금리 전망치 중간값은 올해, 내년, 2022년말 모두 0.1%로 나왔다.
 
연준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미국 경제가 최근의 사건을 극복하고 완전고용과 물가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진입했다고 자신하기 전까지 현행 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나스닥 나홀로 랠리…처음 1만선 넘겨 마감

미국 나스닥종합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1만선을 넘겨 마감했다. 연합뉴스

미국 나스닥종합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1만선을 넘겨 마감했다. 연합뉴스

가장 먼저 반응한 것은 기술주 중심의 미국 나스닥 지수다. 10일(현지시간)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6.59포인트(0.67%) 오른 1만20.35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가 1만선을 넘긴 것은 1971년 출범 이후 49년 만에 처음이다. 테슬라는 9%나 급등했고, 애플은 2% 이상 아마존도 2% 가까이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비대면 경제가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IT 중심의 기술주의 기대감이 커진 게 첫 번째 이유다. 여기에 연준이 제로금리 유지를 발표하면서 상승세를 부추겼다. 
 
반면 전통 우량주 위주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 282.31포인트(1.04%) 내린 2만6989.99,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17.04포인트(0.53%) 하락한 3190.14로 마감했다.
 
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