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 죽을 수 있다는 생각 안했나"…고개 숙인 계모 검찰 송치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7시간가량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40대 계모의 신병이 검찰에 넘겨졌다.

충남경찰청,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 적용
검찰, 여성·강력범죄 전담부에 사건 배정


경찰이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원안)를 10일 오후 검찰에 송치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경찰이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원안)를 10일 오후 검찰에 송치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충남지방경찰청은 10일 오후 1시 30분쯤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과 상습폭행,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A씨(41·여)를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보냈다. 지난 1일 사건이 발생한 지 열흘 만이다.
 
 검정색 모자를 깊게 눌러 쓰고 고개를 숙인 채 천안동남경찰서 현관을 나오던 A씨는 “아이가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었는가” “아이 아빠(친부)도 같이 학대를 했나” “아이를 폭행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대기 중이던 승합차에 올랐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1시쯤부터 7시간가량 충남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B군(9)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한 뒤 이틀 후인 3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송치 전까지 A씨의 혐의를 살인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고의성’을 입증하기 어렵다고 판단, 기존대로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했다. 아동학대치사죄는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형, 살인죄는 사형이나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형이 선고된다. 
경찰이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원안)를 10일 오후 검찰에 송치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경찰이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원안)를 10일 오후 검찰에 송치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신병을 넘겨 받은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사건을 여성·강력범죄 전담부에 배당한뒤 아동학대 전담 검사들로 수사팀을 구성했다. 검찰은 숨진 B군의 정확한 사인과 함께 범행 동기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이전에도 폭행이나 학대가 있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A씨와 B군은 지난해 1월부터 아파트에서 함께 살았다.
 
 검찰은 A씨가 지속해서 B군을 폭행·학대했거나 지난 1일 여행가방에 감금할 때도 고의성이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A씨가 B군을 여행가방에 감금한 채 3시간가량 외출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대전지검 천안지청 관계자는 “오늘(10일) 아동학대 피해자 사망사건을 경찰로부터 송치받았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안의 진상의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오후 9살 A군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 오른쪽 노란 옷이 계모 B씨.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9살 A군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 오른쪽 노란 옷이 계모 B씨. 연합뉴스

 
 조사 결과 A씨는 B군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가로 50㎝·세로 70㎝ 크기의 여행가방에 들어가게 한 뒤 용변을 보자 이보다 작은 가로 44㎝·세로 60㎝ 크기의 가방에 다시 가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1일 오후 7시25분쯤 가방에 가둔 B군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119에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신고했다.
 
 출동한 119구급대가 아파트에 도착했을 당시 B군은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119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B군은 3일 오후 6시30분쯤 숨을 거뒀다. B군을 치료한 의료진은 가방 안에서 산소가 부족해 의식을 잃은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도 “질식 때문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B군은 어린이날인 지난달 5일에도 머리를 다쳐 집 근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당시 치료를 맡았던 의료진이 폭력을 의심해 보고했고, 병원에서 회의를 거쳐 이틀 뒤인 7일 경찰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의료진은 가정폭력이나 학대 등이 의심되면 경찰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의 신병을 넘겨 받은 검찰은 지속적인 학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대전지검 천안지청. 신진호 기자

9살 의붓아들을 여행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계모의 신병을 넘겨 받은 검찰은 지속적인 학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대전지검 천안지청. 신진호 기자

 
 A씨를 검찰에 송치한 뒤 경찰은 친부 C씨(42)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1일 사건이 발생한 뒤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C씨는 피의자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군 장례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만큼 조만간 C씨를 불러 본격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라며 “C씨에게 아동학대 및 방조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천안·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